사진으로 보는 감염병 역사: 스페인독감~코로나19



녹색아카데미 환경뉴스에서는 국내외 최신 환경 소식들을 전합니다. 아래 내용은 위의 카드뉴스를 텍스트로 옮겨놓은 것입니다. 내용은 위 슬라이드와 동일합니다.
원문 기사 보기 : “Photos From a Century of Epidemics.” The New York Times. 2020. 3. 20. Alan Cowell.


사진으로 보는 감염병 역사: 스페인 독감 ~ 코로나19


스페인 독감(Spanish Flu). 1818-1919년.

  • 현재 벌어지고 있는 COVID-19 상황과 가장 비슷한 경우는 1918-19년 사이 전세계가 겪었던 스페인 독감이다.
  • 스페인 독감으로 사망한 사람의 수는 5천만 명 이상으로, 제1차 세계대전 중 참호와 전장에서 사망한 사람보다 더 많다.

홍콩 독감(The Hong Kong Flu). 1968년

  • 항공시대 이전에도 스페인 독감은 전세계로 퍼질 수 있었다. 그 이후 우리는 어디로든 날아갈 수 있게 되었고, 병원체는 사람들, 상품과 함께 전세계로 퍼졌다.
  • 트럼프 미대통령은 “중국 바이러스”라면서 외국혐오를 부추기고 있는데, 1968년 당시 전세계 홍콩 독감 사망자 수 100만 명 중 미국인은 10만 명에 달했다.

에이즈(AIDS). 진행중.

  • 질병에는 거의 언제나 낙인이 찍힌다. 가장 악명 높은 경우가 에이즈(H.I.V./AIDS)일 것이다. 동성애와 질병을 연결하면서 희생자와 치료 과정 모두 소외시키는 결과를 낳았다.
  • 2018년 WHO 발표에 따르면, 1960년대 말 처음으로 보고된 이후 에이즈로 사망한 사람은 총 3,200만 명, 현재 치료받고 있는 사람은 3,790만 명이다.
  • “에이즈 감염은 관리가능한 특수한 건강 상태가 되어가고 있으며, 오래 건강하게 살 수 있다.” – WHO

사스(SARS; Severe Acute Respirator Syndrome). 2002-2003년.

  • 코로나바이러스란 “동물과 사람에게 모두 병을 일으키는 많은 과(family)의 바이러스를 의미한다.” – WHO
  • 일반적인 독감에서부터 메르스(MERS;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)와 사스 같은 심각한 질병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다.
  • 그러나 코로나바이러스에 비하면 홍콩독감의 감염력은 훨씬 제한적이었다. 중국과 홍콩, 대만, 싱가포르에서 8천명이 감염됐고, 사망자는 약 800명이었다.

돼지 독감(Swine Flu). 2009-2010년.

  •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이 먼저 일어나면서 아시아 일부 국가들은 제한적으로나마 미리 준비를 할 수 있었고, 다른 나라들도 경계심을 가질 수 있었다.
  • 스페인 독감과 동일한 H1N1 바이러스인 돼지 독감도 이와 비슷한 사례이다.
  • 전세계에서 수백만 명이 걸렸고, 젊고 건강한 사람들도 감염되었으나, 피해는 스페인 독감만큼 심하지는 않았다.

에볼라(Ebola). 2013년.

  • 2014년과 2016년 사이 서부 아프리카를 휩쓸었던 에볼라 바이러스로 총 11,300명이 사망했다(WHO).
  • 그러나 에볼라는 유럽과 미국을 건드리지 않았고, 그들에게는 먼 이야기였을 뿐이었다. 현재 진행중인 코로나바이러스도 얼마전까지는 그랬다.

메르스(MERS). 2015년.

  • 2012년 아라비아반도 지역에서 발병한 메르스로 2,494명이 감염됐고 858명이 사망했다(WHO).
  • 3년 후 한국에서 다시 발병이 시작됐고, 이번에는 전세계로 퍼져나갔다.
  • “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전세계 유행병은 일찍이 경험한 적이 없다. 이번 COVID-19 상황은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첫 번째 전세계 유행이다. 또한 전세계 유행병이 통제되는 것을 본 적도 없다.”- 테드로스 아다놈 게브레이에수스. WHO.

코로나바이러스(COVID-19; COrona VIrus Disease 2019). 2020년.

  • 코로나바이러스는 세계화와 인류에 새로운 위협이 되고 있다.
  • 오랫동안 서구가 차지해왔던 자리를 코로나바이러스가 뒤집어 엎고 있다. 미국의 것이라고 주장해왔던 세계의 지도자 자리를 넘겨받은 중국이, 이제 유럽과 이탈리아를 원조한다.
  • 자유로운 이동으로 칭송받던 유럽은 이제 다시 경계를 세우고 출입국을 통제하고 있다.

“아무리 장벽을 높이 쌓아도 미래의 위협을 막을 수는 없다.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국가라 할지라도.”

Ian Goldin (옥스포드대)

출처: “Photos From a Century of Epidemics.” The New York Times. 2020. 3. 20. Alan Cowell.


요약, 정리: 황승미 (녹색아카데미) 2020년 3월 27일.


*알림: 웹사이트 스킨 문제로 댓글쓰기가 안되고 있습니다. 댓글이나 의견 등은 녹색아카데미 페이스북 그룹트위터인스타그램 등을 이용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. 공부모임 게시판에서는 댓글을 쓰실 수 있습니다.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. – 녹색아카데미 greenacademy.kr@gmail.com