기후위기 – 남극 스웨이츠 빙하가 급속하게 녹는 이유를 무인잠수정이 탐사한다


국제 스웨이츠 빙하협력단(ITGC)이 스웨이츠 빙하에 도착해 잠수정 아이스핀(icefin)을 투입할 준비를 하고 있다. 무인 자동 잠수정인 아이스핀의 임무는 얼음이 왜 그렇게 빨리 녹는지 알아보는 것이다. 이를 위해 600미터 깊이로 시추공을 뚫어야 한다.

스웨이츠 빙하는 남극 서쪽에 위치해있다. 이곳의 빙하는 1980년대 이후로 약 5,400억 톤 가량 유실되었으며, 최근 연구에 따르면 얼음이 녹는 속도가 더 빨라지고 있다. 

[그림 1] 남극 스웨이츠 빙하 (출처: The Guardian)


스웨이츠 빙하는 접근하기 가장 어렵고 멀고 환경이 혹독한 곳이다. 장비를 설치하고 시추 작업을 할 탐사 지점까지 가는 데에도 여러 주가 걸린다. 영국의 로테라 남극기지와 미국의 맥머도 기지로부터도 1,500 km 떨어져있다.

시추작업과 아이스핀 투입과 수거, 모니터링 장비 설치를 3~4일 내에 완료해야 한다. 영하 20도까지 떨어지는 환경에 시추공이 얼어버리기 전에 일을 끝내야하기 때문이다.

[그림 2] 아이스핀. 빙하 아래 틈을 탐사할 수 있는 소형 자동 탐사 잠수정이다. 탐사 수심은 1 km, 무게 130 kg, 직경 23 cm, 길이 3.5 m, 일회 탐사 거리 3.5 km. (출처: ICE FIN project)


12월 말에는 레이다를 장착한 썰매를 이용해 스웨이츠 빙하의 두께를 측정해 지도를 제작했다. 어디에 시추공을 만들어야할지 결정하는 데 이 지도가 도움이 된다.

작업을 시작할 수 있는 여건이 되면, 뜨거운 물을 이용해 너비 30 cm로 시추공을 뚫는다. 이 작업은 1분에 1.5미터 속도로 뚫어내려갈 수 있다. 6시간 이상 연속 작업을 해야하기 때문에 얼음 위에 텐트를 치고 밤새 교대를 해가며, 구멍을 뚫고 아이스핀을 배치하고 장기간 모니터링을 수행할 측정장비들을 설치한다.

[그림 3] 국제 스웨이츠 빙하 협력단 프로젝트 개요 (출처: 동아사이언스)


아이스핀은 길이 3.5 m의 무인 자동 탐사 잠수정이다. 고해상도 카메라, 수중음파탐지기, 물흐름과 염도와 산소, 온도를 측정할 수 있는 장비를 장착하고 있다. 빙붕 아래로부터 민물이 얼마나 많이 흘러나오는지 측정할 수 있다.

이 자동 탐사정은 빙붕 아래 퇴적물 샘플도 수거해올 수 있다. 아이스핀이 가져온 데이타는 빙하의 운명과 해수면 상승에 미치는 영향을 예측하기 위한 모델링에 사용될 것이다.

[영상 1] 빙하 탐사를 위한 무인 자동 잠수정 ‘아이스핀’


전세계 해수면 상승의 4%는 스웨이츠 빙하가 녹아서 비롯되었다. 빙붕이 녹고 얇아지면 빙하는 더 빨리 녹는다. 스웨이츠 빙하가 다 녹는다면 전세계 해수면은 61 cm 이상 높아진다. 내륙의 얼음까지 녹게 된다면 전세계 해수면은 2 m까지 높아질 수 있다. 앞으로 100년 내에 이런 일이 일어나지는 않겠지만, 시작될 수는 있다(데이비드 보건, 영국남극탐사 과학 책임자).

국제 스웨이츠 빙하협력단의 프로젝트는 2018년 10월부터 2020년 3월까지로 예정되어 있다. 이 프로젝트는 한국, 미국, 영국, 독일, 스웨덴이 참가하고 있다.

[영상 2] 남극 빙하 유실 속도와 해수면 상승 비교

기사 원문 보기: The Guardian. 2019. 12. 28. Ian Sample. “Submarine to explore why Antarctic glacier is melting so quickly”

번역, 요약: 황승미 (녹색아카데미)